아이디 패스워드 |  ID/비밀번호 찾기
관리자   (basalbon@hanmail.net) (2011-05-21)
日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출

日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바다 방출…해양오염 확산 우려 원전 인근 바다서 기준치 500만∼750만배 요오드 검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이 4일부터 1만1천500톤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고, 이바라키현 앞바다에서 잡힌 까나리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돼 해양 및 수산물 오염에 비상이 걸렸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이번 오염수 방출 결정이 후쿠시마 제1원전 2호기 터빈실 등에 고여 있는 고준위 방사능 오염수를 보관할 장소를 확보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제1원전 ‘폐기물 집중처리시설’의 저농도 방사능 오염수 1만톤과 5, 6호기 지하수 보관시설에 있는 1천5백톤이 앞으로 닷새동안 바다로 방출된다.

5일 정오까지 방출된 저농도 오염수는 1만1천500톤 가운데 3천400톤에 이른다.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보다 큰 피해를 막기 위해 저농도 오염수의 바다 방출을 승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방출된 오염수에 섞인 요오드-131의 농도는 1세제곱미터 당 6.3 베크렐(Bq)로 법정 기준치의 약 100배에 해당되는 수준이어서 국제적 문제로 확산될 개연성이 높다.

실제로 주일 한국대사관은 4일 일본 외무성에 오염수 방출행위가 국제법적 문제를 야기할수 있다는 우려의 입장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주변 수역의 방사성 물질 오염도를 측정하면서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일본 어업계에서는 방사성 물질을 바다로 방출함으로써 수산업에 엄청난 타격을 줄 것이라며 방출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어업협동조합연합회는 “방사능 오염수 방출은 지진과 쓰나미로 치명적 피해를 당한 어민들에게 더 이상 어업을 할 수 없는 불안감을 안겨준다“는 내용의 항의서한을 도쿄전력에 전달했다.

이런 가운데 이바라키 현 앞바다에서 지난 1일 잡힌 까나리에서 1kg당 4천80 베크렐의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됐다.

물고기에 대해 기준치가 정해져 있지는 않지만 채소 등을 기준으로 볼 때 법정 기준치 2배 이상의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된 것이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방사성 요오드는 물고기 체내에 쌓이지 않기 때문에 기준치가 필요없다는 것이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견해였는데 이를 뒤집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후생노동성은 물고기에 대해서도 기준치를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후쿠시마 제1 원전 2호기 피트에서 발견된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의 바다 유출은 발견된 지 사흘이 지난 5일까지도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도쿄전력은 지금까지 콘크리트를 주입하고 물을 머금으면 팽창하는 흡수성 폴리머 등을 피트에 연결되는 배관에 투입했지만 유출 차단효과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쿄전력은 배관 주변에 특수약제를 주입해 물이 흐르지 못하도록 굳히는 작업과 함께 바다로 유출되는 오염수가 주변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2호기 취수구 부근 3군데 장소에 커튼식 차단막을 설치할 계획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원자력안전보안원은 5일 후쿠시마 제1원전 1∼3호기의 터빈 등에 고여있는 고농도 방사성 물질 오염수가 약 6만t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도쿄전력은 이 고농도 오염수 중 3만t은 원전내 폐기물집중처리시설 등으로 옮기고 나머지는 시즈오카시에서 빌린 대형부유식구조물(메가플로트)과 가설탱크 등에 보관할 방침이다.

유원일 의원, 원전사고 총 644회, 고리1호기 당장 가동 중지해야
체르노빌 괴물메기-거대지렁이 정체는?…\'방사능 공포 확산\'